(서울=연합뉴스) 임화섭 기자 = `지구의 날'인 22일 오후 8시부터 10분간 전국이 깜깜해진다.

환경부는 전국의 전등을 끄는 국민 참여 행사인 `뜨거운 지구에 쉼표를 선물하다 -- 전국 한 등 끄기'에 2천592개 공공기관과 113만 가구가 거주하는 2천285개 공동주택 단지가 동참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.

서울 N타워, 63빌딩, 세종문화회관, 부산 용두산공원 부산타워, 울산 십리밭대교, 경기 오이도 빨간등대 등 전국 주요 상징물과 대형 건물 1천357개소도 행사에 참여키로 했다.

세종로사거리∼광화문 일대 주요 건물은 22일 저녁 행사 시각에 맞춰 일제히 조명을 끌 예정이며, 이 때 광화문 광장에서 지름 3m의 지구 모형이 떠올라 불 꺼진 거리를 비추는 퍼포먼스도 진행된다.

환경부 관계자는 "일반 가정에서도 지구를 사랑하고 녹색생활을 실천하는 의미에서 불필요한 조명을 꺼서 행사에 동참해 달라"고 당부했다.